수고하셨습니다.



 월드컵 전에는 그래도 우리 우려보다는 좀 더 나은 결과가 나오지 않을까(최소한 홍명보 호보다는 낫지 않을까)하는 생각이 있었는데 첫 2패 때문에 이잉...아닌가벼... 싶었습니다.

 그런데 이런 사고를 쳐버리네요 ㅋㅋ

 특히 이번 월드컵 기대도 안된다, 월드컵에 관심이 없어서 하는 줄도 몰랐다던 사람들이 첫 스웨덴 전 패배하자마자 귀신같이 태세전환하면서 쌍욕을 퍼붓는걸 보고 청개구리 심보가 들어서 신태용 감독을 응원했는데 상상 이상의 결과가 나오니까 속이 시원하기도 하고 동시에 좀 얼떨떨하네요.

 개인적으로 마음에 들었던 선수는 역시 문선민이네요. 뻥축도 좋아하고 오히려 극한의 점유 축구 같은건 별로 안좋아하는 저로썬 일단 있어보이는 축구를 하기 전에 뛰어댕기는 축구를 하는걸 좋아하기 때문에 미친듯이 뛰댕기는 문선민 같은 스타일을 좋아합니다. 스웨덴전에선 선발이 아니었는데 선발되고 나니까 그래도 뭔가 축구가 돌아가는 느낌이 들더라구요. 파이널 서드에서 번번히 요상한 선택을 하는 건 좀 아쉬웠지만 뭐 어떻습니까 ㅋㅋ 하드워커의 존재는 소중한 걸요 ㅋㅋ

 잘만하면 1승 2패로 16강가는 역사도 쓸 수 있었는데 그건 안타깝게 이루지 못했지만 16강 좀 못가면 어떻습니까. 아시아의 수치 드립까지 나오던 상황이 180도 바뀌었는데요 ㅋㅋ 우리나라 축구도 참 신기합니다. 이번에야 말로 망하나...싶었는데 이런 식으로 다시 불꽃이 살아나고 하는거 보니 이게 또 축구의 묘미가 아닌가 싶습니다.

 독일은 뭐...지난 월드컵 스페인의 완벽한 재탕이라고 봐야할까요? 늘 하던 대로 선수만 바꿔서 그대로 끼워넣다가 대참사가 난 것 같습니다. 4년 전에 성공한 미드필더 조합을 그대로 갖다 썼다는 점이나 그 미드필더들이 4년의 세월로 인해 움직임이 많이 떨어져 있다는 점, 특정 선수에 대한 믿음의 축구를 과하게 했다는 점이 비슷한 것 같아 보입니다. 특히 다양한 옵션을 제공할 수 있는 카드는 배제하고 하나의 플랜에 맞춰 1군, 2군을 뽑았다가 유연성이 떨어졌다는 점은 그때의 스페인과 일맥상통하다고 봅니다. (사실 얘네 하는거 보니 마지막까지 떨어질 거라고는 생각도 안한 모양입니다.)

 이제 폴란드가 힘내줄 차례만 남았네요. 이전 글을 쓰면서 일본이 부럽기도 하고 많은 커뮤니티에서 일본만 16강에 딱 가면 우리도 경각심을 더 가지지 않을까라는 말이 나오긴 했지만...그래도 일본이 잘되면 속이 쓰립니다. 사우디도 2경기 개판쳐서 광탈해놓고 이겼습니다. 최소한 그런 마음가짐을 폴란드가 가져줬으면 좋겠네요.

by 루카스 | 2018/06/28 15:17 | 풉뽈라이프 | 트랙백 | 덧글(2)

트랙백 주소 : http://lookas231.egloos.com/tb/3222172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초효 at 2018/06/28 16:35
최근에 폴란드 월드컵 출전 기록을 보면 2패하고 1승 하는 경우가 있던 지라...
Commented by 루카스 at 2018/06/28 22:47
이번에도 그랬으면 좋겠네요

:         :

:

비공개 덧글